껍질째 먹는 사과 - 길벗사과농원 방문을 환영합니다.



제목: <공지사항> 농사 이야기를 시작하며
이름: 길벗


등록일: 2004-09-16 10:37
조회수: 5650


mousefireplay_117_1.jpg (103.3 KB)

<2004년 처음 누리집을 마련하며 쓴 인사말입니다>

2001년 2월, 아직 겨울 찬 바람과 흰 눈이 산등성이에 소복히 쌓여있던 때에 우리 가족은 이곳 강원도 홍천으로 귀농하기로 결정을 하였습니다.
그간 많은 망설임과 설레임이 교차하였고 또 꿈에 부푼 장미빛 계획으로 짧은 하루 해가 지기도 했습니다.

어쨌든 결정은 끝났으며 우리 가족은 그 해 봄 4월 6일 전 가족이 이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홍천의 겨울은 춥고 길었으며 우리에게는 모든 게 낯 설고 물 설은 이방이었습니다.
그러나 이곳도 사람이 사는 곳이었고 그칠 것 같지 않았던 겨울은 봄의 여신의 옷 자락에 실린 훈풍에 밀려 어느새 저 멀리 사라져 우리 가족은 봄의 온기를 느낄 겨를도 없이 첫 농사일에 매달렸습니다.

시간은 주마등같이 흘러 어느새 저도 귀농 4년차가 된 지금(2004년) 새로운 집을 장만하려 합니다.
아직도 부족함이 태반이고 게으름이 태반인 제가 그래서 농사꾼이라고 스스로 부르기가 부끄러운
사람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욕심을 내어 이 집을 만들어 봅니다.

아는 사람, 모르는 사람, 길 가던 사람 누구나 이곳 새로운 저의 집에 와서 사람 사는 정겨운 얘기를
나눠주신다면 더 바랄 게 없겠습니다. 우선 제 이야기부터 조금 하려고 합니다. 앞으로 차차 좀더
나은 모습으로 홈피를 꾸며나가겠습니다. 농사도 더 열심히 짓겠습니다.

모든 것이 어설프고 낯설더라도 많이 혜량해주세요.
    
  댓글쓰기

9039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하세요.(광고글 방지)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길벗
 소설가 성석제 형이 <시사저널>에 쓴 우리집 사과 이야기  7 2006-08-29 0 14346
 길벗
 <공지사항> 농사 이야기를 시작하며  31 2004-09-16 12 5650
306
 길벗
 유정란 농사를 그만둡니다 2020-09-21 0 63
305
 길벗
 늦은 공지 그리고 껍질째 먹는 사과...  1 2020-09-18 0 93
304
 길벗
 긴 장마, 많은 생각 2020-08-11 0 159
303
 길벗
 7월 중순을 지나며 2020-07-16 0 114
302
 길벗
 세월이 어찌 가는지...  1 2020-06-17 0 157
301
 길벗
 어느새 5월도 한참 지나고...  2 2020-05-15 0 175
300
 길벗
 게으른 농부 2020-04-19 0 194
299
 길벗
 여러가지 일들... 2020-04-07 0 192
298
 길벗
 매년 오는 봄이지만... 2020-03-31 0 150
297
 길벗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2020-03-22 0 162
296
 길벗
 사과식초 여과 작업... 2020-03-16 0 142
295
 길벗
 속초 나들이 2020-03-05 0 140
294
 길벗
 느리게 가는 시간 2020-02-26 0 156
293
 길벗
 제법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2020-02-20 0 144
    
1   2   3   4   5   6   7   8   9   10  .. 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