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째 먹는 사과 - 길벗사과농원 방문을 환영합니다.



제목: 속초 나들이
이름: 길벗


등록일: 2020-03-05 09:13
조회수: 144


small20200229_172857.jpg (148.9 KB)
small20200227_161552.jpg (226.6 KB)

속초항 방파제에서 본 동해. 저 멀리 끝에 일본 북해도가 있을 거라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집 앞 데크에서 내려다 본 우리 골짜기. 계획대로라면 올해 이 두 동의 하우스(현재 닭장으로 쓰고 있습니다)를 골짜기 위쪽으로 이동해야 합니다.

가끔 이웃 박 선생 내외와 속초에 다녀옵니다.
특별한 이유는 없고 그저 바람 쐬러 다녀오는 것입니다.
골짜기에 살면 어떤 때는 너무 고요하고 주위의 눈치도 볼 필요 없으니
대만족인데 가끔은 도회로 나가보고 싶기도 하고 가끔은 탁 트인 바다를
보고 싶기도 합니다.

다행히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나고 집 가까운 곳에 내촌 IC가 생겨 이제는
40분이면 속초에 갈 수 있습니다. 예전엔 1시간 30분이나 걸렸었죠.
이번엔 영금정을 지나 속초항 포구에 가서 멀리 뻗어있는 방파제를
걸었습니다. 낚시 나온 시민들이 참 많더군요.

하늘은 청명하고 바람도 거의 없어 나들이 하기에 좋은 날이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주말이었는데도 사람들이 많이 없었습니다.
장사하시는 분들이 애가 많이 탈 것 같습니다.
길 가 노점상에서 오뎅과 튀김에 소주 한 잔씩 했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손님이 너무 없다고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날이 좋아 멀리 마치 일본 땅이 보이는 듯 착각을 했습니다.
그러고보니 저는 배를 타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기억이 나질 않는 것을 보니
아마 지난 수십년간 배를 타고 이동해본 적이 한번도 없는 것 같습니다.
이다음에 은퇴하면 크루즈 여행을 할 수 있으면 혹 모를까 아니면
아직 한번도 가보지 못한 울릉도에 여행을 간다면 모를까.

이제 두번째 사과식초를 담기 위해 사과즙 착즙 작업을 해야하고
주말에는 사과나무 전정을 마저 해야 합니다.
그리고 3월 내에 캐나다 캘거리에 잠시 다녀와야 합니다.

올해는 많은 일이 계획되어 있습니다.
잘 감당할 수 있는 정신과 체력을 가질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이곳에 오시는 길벗님들도 저희 농장의 변화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쓰기

7785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하세요.(광고글 방지)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길벗
 소설가 성석제 형이 <시사저널>에 쓴 우리집 사과 이야기  7 2006-08-29 0 14394
 길벗
 <공지사항> 농사 이야기를 시작하며  31 2004-09-16 12 5696
306
 길벗
 유정란 농사를 그만둡니다 2020-09-21 0 77
305
 길벗
 늦은 공지 그리고 껍질째 먹는 사과...  2 2020-09-18 0 108
304
 길벗
 긴 장마, 많은 생각 2020-08-11 0 164
303
 길벗
 7월 중순을 지나며 2020-07-16 0 117
302
 길벗
 세월이 어찌 가는지...  1 2020-06-17 0 161
301
 길벗
 어느새 5월도 한참 지나고...  2 2020-05-15 0 176
300
 길벗
 게으른 농부 2020-04-19 0 196
299
 길벗
 여러가지 일들... 2020-04-07 0 194
298
 길벗
 매년 오는 봄이지만... 2020-03-31 0 153
297
 길벗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2020-03-22 0 166
296
 길벗
 사과식초 여과 작업... 2020-03-16 0 142
 길벗
 속초 나들이 2020-03-05 0 144
294
 길벗
 느리게 가는 시간 2020-02-26 0 158
293
 길벗
 제법 많은 눈이 내렸습니다 2020-02-20 0 146
    
1   2   3   4   5   6   7   8   9   10  .. 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