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째 먹는 사과 - 길벗사과농원 방문을 환영합니다.



제목: 유정란 농사를 그만둡니다
이름: 길벗


등록일: 2020-09-21 07:26
조회수: 190


small20181115_161930.jpg (308.7 KB)
small20180312_154345.jpg (69.6 KB)

이제 이 풍경도 모두 추억이 되었습니다


에어팩이 나오고 유정란도 택배가 되는 시대가 되어 가능했던 유정란 농사. 그러나 가끔 택배 중에 공기가 빠져 계란이 깨지는 일도 왕왕 있었습니다.

지난 3년간 집 앞에서 조그맣게 해오던 자유방목 유정란 생산 농사를 그만둡니다.
이유는 집 앞에 사과즙 가공공장을 지어 올겨울부터 사과즙 생산을 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유정란 생산을 위한 양계 규모가 400~500수라 워낙 작은 규모이고 또 넓은 초지에
자유방목을 해오던터라 주변에서는 병행해도 된다고 하는 분도 있으나
비록 농가 가공 수준의 조그만 식품제조업 공장이라 해도 한 골짜기 안에
축사가 같이 있다는 것이 저의 마음에 허용이 되지 않아 이렇게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3년간 저의 길벗유정란을 주문해주시고 호응해주신 여러 길벗 님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올 추석 사과 홍로 농사를 완전히 망쳤는데 이제 유정란마저
그만둔다고 하니 걱정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사과, 사과즙, 사과식초 그리고 올해 새로이 개발하는 애플사이더까지
이제는 사과만으로 저희 농장의 운영을 해나가려고 합니다.
홍천에 2001년에 귀농해서 이제까지 사과농사를 지어왔으니 이 사과농사에
끝까지 매진한다는 의미도 있고 또 가족농으로 꾸려가기에는 한 가지에만 몰두해도
쉽지 않은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쨌든 이번 주까지만 배송을 하고 추석 이후에는 기르던 닭을 이웃 내면에 사는
정일호 집사네 농장으로 모두 보내기로 하였습니다. 정일호 집사는 우리가 양계를
시작할 수 있도록 소개해준 바로 그 집이며 이 분도 방목을 하면서 유정란을
생산하는 분입니다. 필요하신 길벗 님들에게는 문자로 소개를 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우리 길벗유정란이 전량 직거래로 모두 완판될 수 있도록 늘 도와주신
많은 길벗 님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저희 길벗농장
사과와 사과 관련 품목들 그리고 저희 농장을 계속 사랑해주시기를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쓰기

3355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하세요.(광고글 방지)
 
  이름(별명)  비밀번호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길벗
 소설가 성석제 형이 <시사저널>에 쓴 우리집 사과 이야기  7 2006-08-29 0 14411
 길벗
 <공지사항> 농사 이야기를 시작하며  31 2004-09-16 12 5704
307
 길벗
 허전한 10월 그리고...  2 2020-10-11 0 120
 길벗
 유정란 농사를 그만둡니다 2020-09-21 0 190
305
 길벗
 늦은 공지 그리고 껍질째 먹는 사과...  2 2020-09-18 0 279
304
 길벗
 긴 장마, 많은 생각 2020-08-11 0 211
303
 길벗
 7월 중순을 지나며 2020-07-16 0 151
302
 길벗
 세월이 어찌 가는지...  1 2020-06-17 0 221
301
 길벗
 어느새 5월도 한참 지나고...  2 2020-05-15 0 198
300
 길벗
 게으른 농부 2020-04-19 0 213
299
 길벗
 여러가지 일들... 2020-04-07 0 223
298
 길벗
 매년 오는 봄이지만... 2020-03-31 0 171
297
 길벗
 새로운 시작을 위하여 2020-03-22 0 210
296
 길벗
 사과식초 여과 작업... 2020-03-16 0 168
295
 길벗
 속초 나들이 2020-03-05 0 167
294
 길벗
 느리게 가는 시간 2020-02-26 0 198
    
1   2   3   4   5   6   7   8   9   10  .. 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